[로컬라이프] 평택시, ‘제7회 노을동요제’ ...국악·양악 창작곡 15팀 본선 진출 확정 '11월 28일' 본선 경연

송준형 기자
locallife@locallife.news | 2020-09-29 00:17:46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사진/ 평택시청

 

[로컬라이프]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가라앉은 모두의 마음에 위로가 될 수 있는 창작동요제가 개최된다. 

 

전 국민의 애창동요 ‘노을’이 태어난 평택에서 오는 11월 28일 ‘제7회 노을동요제’ 본선 경연을 펼친다.
평택시(시장 : 정장선)와 평택문화원(원장 : 이보선)은 9월 23일 마감한 제7회 노을동요제 참가신청자 79팀을 대상으로 9월 25일 평택시남부문화예술회관 세미나실에서 동영상 음원 예심을 거쳐 국악과 서양음악으로 창작한 독창과 중창 15팀을 본선 진출자로 최종 확정했다. 이날 심사를 통해 본선 진출자로 확정된 팀은 독창 8팀, 중창은 7팀이다. 

 

이날 심사는 작사·작곡·콘텐츠 전문가가 참여해 참가 곡의 작사와 작곡을 심의한 후 실황 음원을 시청해 가창력을 보는 방식으로 심사를 진행했으며, 창작동요제의 특성상 기존 발표곡을 가려내는 심의도 함께 진행했다. 

 

제7회 노을동요제 참가신청자 79팀은 서울·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고르게 참여했다. 올해로 7회째를 맞는 ‘노을동요제’는 해를 거듭할수록 인지도를 높이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창작동요제로 성장하고 있다. 

 

이날 예선 심사를 맡은 최 모(심사위원 비공개 원칙) 교수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에도 전국 최대 규모의 창작동요제인 만큼 서울에서부터 제주도까지 많은 팀들이 예선에 참가했다”며, “올해는 특히 서정적인 동요가 많았고 참가자들의 가창력도 뛰어나 우열을 가리기 어려울 정도였다. 그 어느 때보다 올해 제7회 노을동요제는 전체적으로 수준이 한층 높아졌음을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으로 연습하는데 어려움이 많았을 텐데 참여해준 지도자들의 열정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특히 중창팀에는 신나는 곡들이 많아 마음이 한층 밝아지는 것을 느꼈다. 올해는 지도자상이 추가됐고, 참가지원금 규모도 커져 지도자들의 열정에 보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문화원·노을문화재단 준비위원회·평택시사신문·SK브로드밴드 기남방송이 주관하는 ‘제7회 노을동요제’ 본선 경연은 15팀이 참여해 오는 11월 28일 토요일, 오후 3시 평택시 현덕면 한국소리터 지영희홀에서 개최한다. 

 

본선 경연은 기남방송 등 SK브로드밴드 계열 전국 22개 케이블TV를 통해 중계 방송돼 아름다운 노을의 고향 평택시를 널리 알리게 된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본선 경연을, 정상 개최(본선 진출자 및 관객 참여 진행) → 1단계(본선 진출자 참여 및 관객 최소화 진행) → 2단계(본선 진출자 참여 및 무관객 진행) → 3단계(본선 진출자 및 관객 참여 없이 주최 측에서 사전 준비한 뮤직비디오 심사 진행) 등으로 구분하여 방역 수칙을 준수해 진행할 예정이다.

 

natimes@naver.com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