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수원델타플렉스에서 직업계고 학생에게 첨단기업 생산현장 개방

송준형 기자
natimes@naver.com | 2019-10-24 10:27:00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사진/ 수원시청

 

[수원=로컬라이프] 송준형 기자 = 수원시와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은 24일 권선구 수원델타플렉스(수원일반산업단지)에서 ‘2019년 수원델타플렉스 오픈 팩토리데이(Open Factory Day)’ 행사를 열고, 관내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첨단기업의 생산 현장을 개방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삼일공고·삼일상고·수원공고·한봄고 학생과 교사 280여 명은 수원델타플렉스에 입주한 ㈜쎄크, ㈜미경테크, 명진정공㈜, 레이몰드㈜를 찾아 생산 현장을 견학했다.

 

또 수원시 기업지원센터를 방문해 메이커스페이스와 1인 창업공간을 견학했다. 지난 3월 수원첨단벤처밸리Ⅱ 문을 연 수원시 기업지원센터는 수원시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해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센터 내 ‘메이커스페이스’에는 3D프린터, 레이저 가공기 등 아이디어를 바로 제품으로 만들 수 있는 첨단장비 40여 개가 있다. 입주기업 직원들은 메이커스페이스에서 의견을 나누고, 협업해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수 있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이번 행사가 학생들이 제조업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며 “참여기업은 미래의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125만 7510㎡ 면적에 3개 블록으로 조성된 수원델타플렉스에는 726개 업체가 입주해있다. 입주 기업들이 다양한 기계·전기·전자제품 등을 생산하며 첨단업종의 산업 클러스터 역할을 하고 있다.

 

natimes@naver.com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