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첫출발 책드림 사업’ 편다…전국 첫 시행

도서관 책 6권 빌려본 만 19세에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 2만원 지급
진용두 기자
natimes@naver.com | 2019-08-01 08:44:21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안내문


[경기=로컬라이프] 진용두 기자 =성남시가 ‘첫출발 책드림 사업’을 펴 청년 독서문화 지원에 나선다.

이 사업은 성남시 공공도서관에서 6권 이상의 책을 빌려 본 만 19세에게 2만원 상당의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을 연 1회 지급한다.

전국 첫 시행 사업이자 민선 7기 시민 약속 사업이다.

지급하는 모바일 성남사랑상품권은 지역 서점에서 책을 사는 용도로 한정된다.

“지난 1년간 국민 10명 중 4명은 책을 한 권도 읽지 않았고, 그 요인이 일·공부 때문”이라는 문체부의 국민독서실태조사 결과가 지난해 2월 발표된 가운데 학업에 몰두해 책 읽을 여유가 없던 청년들에게 책을 한 권이라도 더 읽게 하려는 취지다.

첫출발 책드림 사업은 ‘성남시도서관 운영 및 독서문화진흥 조례’가 개정되고 나서 지난 5월 1일부터 시행됐다.

시행일을 기준으로 성남시립도서관이나 공립작은도서관에서 6권 이상의 책을 대출한 청년이 도서 구매 전용 모바일 성남사랑 상품권을 신청할 수 있다.

상품권 신청 기간 1차는 오는 9월 2일~ 9월 30일, 2차는 11월 14일~12월 5일이다.

대상자는 본인 명의의 휴대폰, 신분증 등을 가지고 지정 장소를 찾아와 신청하면 된다.

중앙·분당·서현·구미·판교·무지개·판교어린이·운중·중원어린이·해오름 도서관, 평생학습원 도서관지원과 사무실 등에서 월~금 오전 9시~오후 6시에 신청서를 받는다.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