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에게 꿈을 드림 ‘경남청년드림카드’ 2차 모집

드림카드 대상자 2,404명 선발, 10월부터 지원 예정
이정욱 기자
natimes@naver.com | 2019-08-01 17:06:55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경상남도


경상남도와 도내 18개 시군은 미취업 청년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해 경제적 부담을 완화하기 위한 ‘청년구직활동수당지원사업’ 하반기 대상자를 오는 12일부터 모집한다.

‘드림카드사업’은 올해 총 4,000여 명 80억 원을 지원할 계획으로, 1차에는 1,630명을 선발해 지난 5월부터 구직활동비를 지원하고 있으며, 2차에는 2,404명을 추가로 선발해 10월부터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기간은 12일부터 8월 31일까지 이며, 드림카드 홈페이지에서 자격여부를 확인하고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지원대상은 공고일 현재 도내 시군에 주소를 두고 있고, 만 18세부터 34세 이하, 기준중위소득 150% 이하이면서 주 근로시간이 30시간 미만인 미취업 청년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하반기에는 상반기와 달리 더 많은 청년들에게 혜택을 드릴 수 있도록 참여자의 폭을 확대했다”며 참여를 독려했다

구체적으로 달라진 점은 도내 6개월 이상 주소를 두고 있어야 지원가능 했던 것을, 신청일 현재 신청 시군에 주소를 두고 있으면 가능하도록 완화했고, 졸업 요건을 완화해 고등학교나 대학교를 수료한 청년들도 구직활동에 전념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올해 5월부터 참여했던 김해시 임효준 씨는 “드림카드사업을 통해 경찰시험응시에 꼭 필요한 대형차량 면허증을 따고 경찰 면접학원도 수강해 최종합격의 꿈을 이뤘다. 취업을 꿈꾸는 다른 청년들도 드림카드를 통해 많은 혜택을 함께 누렸으면 한다”며 훈훈한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차석호 경상남도 일자리정책과장은 “올해 첫 시행되는 드림카드로 많은 청년들이 취업에 성공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청년들의 자기주도적 구직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 로컬라이프.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